키마이라 촬영중단, 성추행


15일 성추행 사건으로 키마이라 촬영중단 소식이 전해졌다.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드라마 '키마이라' 제작진 사이에서 성추행 의혹 사건이 발생해 촬영이 중단됐다.



드라마 <키마이라> 촬영 과정에서 스태프간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다. 제작사 제이에스픽쳐스는 일시적으로 키마이라 촬영중단조치를 취하고 재발 방지 조처에 나섰다. 15일 '키마이라' 제작사 제이에스픽쳐스는 스포티비뉴스에 "최근 불미스러운 사건이 일어났다"면서 "제작사 입장에서 신중하게 조치를 취하지 못한 것 아닌가 싶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현재 촬영은 중단됐으며 재정비를 거친 뒤 향후 촬영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반기 방영을 목표로 사전 제작 중인 드라마 <키마이라> 제작팀은 지난달 24일 회식을 했는데 이 자리에서 이 드라마 조연출이 한 스태프를 성추행했다. 제작사는 사건을 인지하고, 스태프가 모인 자리에서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사과를 하게 한 것으로 알려진다. 



그러나 피해자는 지난 13일 스태프 단체 카톡방에 글을 남기고 팀에서 하차했다. 가해자는 이튿날인 14일 퇴사했다. 제작사 쪽은 15일 “사과로도 부족하다고 판단해 감독이 나서서 전체 스태프에게 사건을 다시 인지시키고 일단 키마이라 촬영중단했다”고 말했다.



'키마이라'는 약 130억 원 규모의 제작비가 투입되는 작품으로 1984년 연쇄살인 사건인 '키메라 사건'의 발단이 된 폭발 사고가 2019년 비슷한 형태로 다시 일어나게 되자 세 명의 주인공이 함께 진범인 '키메라'를 찾기 위해 두 사건 사이의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는 과정을 그린다. 배우 박해수, 이희준, 수현이 출연하며 방송사는 미정이다. 


#키마이라 촬영중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