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80대 매장 용의자 자살


울산 80대 매장 용의자 자살


경찰에 따르면 울산 80대 매장 사건 용의 선상에 오른 40대 남자가 숨진채 발견되었다고 해요.울산 80대 노인 살해 사건의 용의자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건데요.



24일 울산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밤 울산시 북구 무룡산에서 40대 남성 A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고 합니다. 시신에서 타살 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경찰은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해요.

경찰은 지난 22일 오전 7시 제전마을의 한 밭에서 매장된 채 숨진 B씨를 발견했는데요. 시신을 부검한 결과, 목이 졸린 것으로 추정되는 흔적이 발견되어 경찰은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CCTV 분석과 탐문 수사를 벌여왔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경찰은 마을 주민 A씨가 갑자기 소재 파악이 안 된다는 신고를 접수 받았으며 이후 A씨를 용의선상에 놓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었다고 해요.



경찰 관계자는 “울산 80대 매장 의혹이 있는 A씨를 당장 범인이라고 특정할 수는 없다”며 “마을 주민들에 대한 조사와 인근 CCTV 분석 등 다각도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는데요.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울산 80대 매장 B씨(82·여)씨 시신에 대한 조직검사와 약물검사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