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약한 냄새가 나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의외의 신체부위 6곳


고약한 냄새가 나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의외의 신체부위 6곳


우리 몸에서 냄새가 나는 부위를 떠올려 보면 흔히 발과 겨드랑이라고 생각하기 쉽죠. 따라서 샤워를 할 때 신경을 써서 씻기는 하지만 몸에서 냄새가 심하게 난다면 다른 신체 부위를 체크해 볼 필요가 있다고 합니다. 

고약한 냄새가 나지만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의외의 부위가 있기 때문인데요. 혹 몸에서 냄새가 심하다면 한 번 체크해 보는 건 어떨까요?

1. 배꼽 


배꼽 냄새가 고약하다는 것은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알고 있는 사실 중 하나인데요. 배꼽은 주름 사이에 끼어있는 '배꼽 때' 때문에 냄새가 난다고 합니다. 특히 씻을 때 사람들이 별로 신경 쓰지 않는 부위이기 때문에 주름 사이에 낀 때가 그대로 남아있다가 말라서 나는 냄새인데요. 때문에 샤워 시에 배꼽 주름 사이를 꼼꼼하게 닦아주어야 한다고 해요. 



2. 목 뒤 

은근히 신경 쓰지 않는 부위인 목 뒤에도 땀과 피지가 많아 방치하면 홀아비 냄새가 난다고 합니다. 목 뒤 냄새를 없애기 위해서는 세수를 할 때 목 뒤까지 꼼꼼하게 씻어 주는 게 좋다고 합니다.



3. 귀 뒤

귀 뒤는 피지 분비선이 많이 몰려있는 곳으로서 귀 뒤 냄새는 대부분 용변 냄새와 같이 진한 냄새가 나기 때문에 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합니다. 소홀해지기 쉬운 부위이기 때문에 세수할 때 귀 뒤까지 씻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4. 정수리

정수리 역시 피지 분비가 활발한 부위이기 때문에 머리카락을 지저분한 상태로 방치하면 두피와 머리카락에 피지가 고이게 되고, 그 고인 피지를 박테리아가 분해하여 쿰쿰한 냄새가 난다고 합니다. 지성 피부인 사람에게서 더 냄새가 나는데 머리를 감을 때 정수리 부위를 손으로 문질러 깨끗이 씻고 머리 말릴 때 두피까지 말려야 한다고 해요. 



5.

혀에 하얗게 낀 이물질인 '혀바닥설태'가 입 냄새를 유발하는데요. 양치할 때 혀에 낀 이물질까지 제거해야 입 냄새가 안 난다고 합니다. 



6. 손톱 밑

손톱에서 나는 냄새는 때(또는 이물질, 기름기 등)가 부패하기 때문에 나는 것으로서 손톱 밑은 구조상 때가 매우 잘 들어가게 되어 있는 것은 물론이고 때가 뭉쳐있다고 합니다. 때문에 손을 씻을 때 손톱 밑 때까지 씻겼는지 꼼꼼히 확인 해야한다고 해요. 이렇게 알아보니 의외로 냄새가 나는 신체부위가 있다고 하니 체크해 보고 청결하게 관리해야겠습니다.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 ♡ 버튼 꼭 눌러주세요^^

♡ 공감은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를 수 있습니다.

신고